HOME > etc > 성서정과
연중 23주일(녹)  성서정과 목록  프린트 
날짜 : 2018년 9월 9일
  • 전체보기
  • 본기도

    • 전능하신 하느님, 주님은 우리에게 믿음과 소망과 사랑을 주시나이다. 비오니, 우리가 주님의 약속을 굳게 믿고 하느님 나라의 소망으로 우리의 삶 속에서 주님의 사랑을 온전히 이루게 하소서.
  • 제1독서

    • 잠언 22:1-2,8-9,22-23
      1    명예는 많은 재산보다 소중하고 존경받는 것은 금은보다 낫다.
      2    늘 상종하는 부자와 가난한 사람, 이들은 모두 야훼께서 지으셨다.
      8    악을 심으면 재난을 거두고 홧김에 남을 때리면 그 몽치에 제가 맞는다.
      9    남 보살펴 주는 사람, 곧 가난한 사람에게 제 먹을 것을 주는 사람은 복을 받는다.
      22    힘없다고 해서 가난한 사람을 털지 말며 법정에서 어려운 사람을 짓누르지 마라.
      23    야훼께서 그들의 송사를 떠맡으시고 어려운 사람 등치는 자를 목조르신다.

      또는

      이사 35:4-7
      4    겁에 질린 자들을 격려하여라. "용기를 내어라. 무서워하지 마라. 너희의 하느님께서 원수 갚으러 오신다. 하느님께서 오시어 보복하시고 너희를 구원하신다."
      5    그 때에 소경은 눈을 뜨고 귀머거리는 귀가 열리리라.
      6    그 때에 절름발이는 사슴처럼 기뻐 뛰며 벙어리도 혀가 풀려 노래하리라. 사막에 샘이 터지고 황무지에 냇물이 흐르리라.
      7    뜨겁게 타오르던 땅은 늪이 되고 메마른 곳은 샘터가 되며 승냥이가 살던 곳에 갈대와 왕골이 무성하리라.

  • 시편

    • 시편 125
      1    야훼께 의지하는 자는 시온 산과 같으니 흔들리지 않고 영원히 든든하리라.
      2    산들이 예루살렘을 에워 감싸주듯이 야훼께서 당신 백성을 감싸주시리라. 이제로부터 영원히.
      3    의인들이 악한 일에 손을 뻗지 않도록, 의인들이 차지한 땅 위에서 악인이 그 왕권을 휘두르지 못하리라.
      4    선한 사람, 정직한 사람에게 야훼여, 은혜를 베푸소서.
      5    그릇된 길로 빗나가는 자들은 야훼여, 악인들과 함께 그들을 물리치소서. 이스라엘에 평화 있으라!

      또는

      시편 146
      1    할렐루야, 내 마음 야훼를 찬양하리라.
      2    한평생 야훼를 찬양하리라. 이 목숨 있는 동안 수금 타며 하느님을 찬양하리라.
      3    너희는 권력가들을 믿지 마라. 사람은 너희를 구해 줄 수 없으니
      4    숨 한번 끊어지면 흙으로 돌아가고 그 때에는 모든 계획 사라진다.
      5    복되어라, 야곱의 하느님께 도움받는 사람! 자기 하느님 야훼께 희망을 거는 사람!
      6    하느님은 하늘과 땅, 바다와 거기에 있는 모든 것을 지으신 분, 언제나 신의를 지키시고
      7    억눌린 자들의 권익을 보호하시며, 굶주린 자들에게 먹을 것을 주시고 야훼는, 묶인 자들을 풀어주신다.
      8    야훼, 앞 못 보는 자들을 눈뜨게 하시고 야훼, 거꾸러진 자들을 일으켜주시며 야훼, 의인을 사랑하신다.
      9    야훼, 나그네를 보살피시고, 고아와 과부들을 붙들어주시나 악인들의 길은 멸망으로 이끄신다.
      10    야훼, 영원히 다스리시니 시온아, 네 하느님이 영원히 다스리신다.

  • 제2독서

    • 야고 2:1-10,14-17
      1    나의 형제 여러분, 여러분은 우리 주님이신 영광의 예수 그리스도를 믿고 있으니 사람들을 차별해서 대우하지 마십시오.
      2    가령 여러분의 회당에 금가락지를 끼고 화려한 옷을 입은 사람과 남루한 옷을 입은 사람이 들어왔다고 합시다.
      3    그 때 여러분이 화려한 옷차림을 한 사람에게는 특별한 호의를 보이며 "여기 윗자리에 앉으십시오." 하고 가난한 사람에게는 "거기 서 있든지 밑바닥에 앉든지 하시오." 하고 말한다면
      4    여러분은 불순한 생각으로 사람들을 판단하여 차별 대우를 하는 것이 아니고 무엇이겠습니까?
      5    내 사랑하는 형제 여러분, 잘 들으십시오. 하느님께서는 이 세상의 가난한 사람을 택하셔서 믿음을 부요하게 하시고 당신을 사랑하는 사람들에게 약속해 주신 그 나라를 차지하게 하지 않으셨습니까?
      6    그런데 여러분은 가난한 사람들을 업신여겼습니다. 여러분을 압박하는 자들은 바로 부자가 아닙니까? 또 여러분을 법정으로 끌고 가는 자들도 그들이 아닙니까?
      7    하느님께서 여러분에게 주신 그 존귀한 이름을 모독하는 자들도 바로 그들이 아닙니까?
      8    여러분이 성경 말씀을 따라 "네 이웃을 네 몸같이 사랑하여라." 한 최고의 법을 지킨다면 잘 하는 일이지만
      9    차별을 두고 사람을 대우한다면 그것은 죄를 짓는 것이고 여러분은 계명을 어기는 사람으로 판정됩니다.
      10    누구든지 계명을 다 지키다가도 한 조목을 어기면 계명 전체를 범하는 것이 됩니다.
      14    나의 형제 여러분, 어떤 사람이 믿음이 있다고 말하면서 그것을 행동으로 나타내지 못한다면 무슨 소용이 있겠습니까? 그런 믿음이 그 사람을 구원할 수 있겠습니까?
      15    어떤 형제나 자매가 헐벗고 그 날 먹을 양식조차 떨어졌는데
      16    여러분 가운데 누가 그들의 몸에 필요한 것은 아무것도 주지 않으면서 "평안히 가서 몸을 따뜻하게 녹이고 배부르게 먹어라." 하고 말만 한다면 무슨 소용이 있겠습니까?
      17    믿음도 이와 같습니다. 믿음에 행동이 따르지 않으면 그런 믿음은 죽은 것입니다.

  • 복음

    • 마르 7:24-37
      24    예수께서 그 곳을 떠나 띠로 지방으로 가셨다. 거기서 어떤 집에 들어가 아무도 모르게 조용히 계시려 했으나 결국 알려지고 말았다.
      25    그래서 악령이 들린 어린 딸을 둔 어떤 여자가 곧 소문을 듣고 예수를 찾아와 그 앞에 엎드렸다.
      26    그 여자는 시로페니키아 출생의 이방인이었는데 자기 딸에게서 마귀를 쫓아내 달라고 간청하였다.
      27    그러나 예수께서는 "자녀들을 먼저 배불리 먹여야 한다. 자녀들이 먹는 빵을 강아지들에게 던져주는 것은 좋지 않다." 하고 말씀하셨다.
      28    그래도 그 여자는 "선생님, 그렇긴 합니다만 상 밑에 있는 강아지도 아이들이 먹다 떨어뜨린 부스러기는 얻어 먹지 않습니까?" 하고 사정하였다.
      29    그제야 예수께서는 "옳은 말이다. 어서 돌아가 보아라. 마귀는 이미 네 딸에게서 떠나갔다." 하고 말씀하셨다.
      30    그 여자가 집에 돌아가 보니 아이는 자리에 누워 있었고 과연 마귀는 떠나가고 없었다.
      31    그 뒤 예수께서는 띠로 지방을 떠나 시돈에 들르셨다가 데카폴리스 지방을 거쳐 갈릴래아 호수로 돌아오셨다.
      32    그 때에 사람들이 귀먹은 반벙어리를 예수께 데리고 와서 그에게 손을 얹어주시기를 청하였다.
      33    예수께서는 그 사람을 군중 사이에서 따로 불러내어 손가락을 그의 귓속에 넣으셨다가 침을 발라 그의 혀에 대시고
      34    하늘을 우러러 한숨을 내쉰 다음 "에파타." 하고 말씀하셨다. '열려라.'라는 뜻이었다.
      35    그러자 그는 귀가 열리고 혀가 풀려서 말을 제대로 하게 되었다.
      36    예수께서는 이 일을 아무에게도 말하지 말라고 엄하게 이르셨으나 그럴수록 사람들은 더욱 더 널리 소문을 퍼뜨렸다.
      37    사람들은 "귀머거리를 듣게 하시고 벙어리도 말을 하게 하시니 그분이 하시는 일은 놀랍기만 하구나." 하며 경탄하여 마지않았다.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Me2Day로 보내기 게시글을 요즘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