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etc > 성서정과
화 백 <둔포성당 축성>  성서정과 목록  프린트 
날짜 : 2018년 4월 24일
  • 전체보기
  • 본기도

    • 평화의 하느님, 참된 목자로 보내신 예수 그리스도를 죽음에서 살리시고 그의 보혈로 영원한 계약을 이루어 주셨나이다. 비옵나니, 우리가 하는 모든 일에서 하느님의 뜻이 이루어 지도록 우리의 말과 행실이 온전해지게 하소서.
  • 제1독서

    • 사도 11:19-26
      19 스데파노의 일로 일어난 박해 때문에 흩어진 신도들이 페니키아와 키프로스와 안티오키아까지 가서 유다인들에게만 말씀을 전하였다.
      20 그러나 그 신도들 중에는 키프로스 사람과 키레네 사람도 있었는데 그들은 안티오키아로 가서 이방인들에게도 말씀을 전하고 주 예수의 복음을 선포하였다.
      21 주께서 그들을 보살피셨으므로 많은 사람들이 믿고 주께로 돌아왔다.
      22 예루살렘 교회가 그들에 대한 소식을 듣고 바르나바를 안티오키아로 보냈다.
      23 바르나바는 가서 그들에게도 하느님의 은총이 내린 것을 보고 기뻐하였다. 그리고 모두 굳센 마음으로 주님을 의지하라고 격려하였다.
      24 바르나바는 성령과 믿음이 충만한 훌륭한 사람이었다. 그래서 많은 사람이 주님께 나오게 되었다.
      25 그 뒤 바르나바는 사울을 찾아 다르소로 가서
      26 그를 만나 안티오키아로 데리고 왔다. 거기에서 두 사람은 만 일 년 동안 그 곳 교회 신도들과 함께 지내면서 많은 사람들을 가르쳤다. 이 때부터 안티오키아에 있는 신도들이 처음으로 그리스도인이라고 불리게 되었다.


  • 시편

    • 시편 87
      1 거룩한 산 위에 잡으신 그 터전,
      2 야훼께서 사랑하신다. 야곱의 그 어느 처소보다도 그분은 시온 성을 더욱 좋아하시니,
      3 너, 하느님의 도읍아, 영광스럽게도 너를 들어 말씀하셨다. (셀라)
      4 "이집트도 바빌론도 나를 위하는 나라로 셈하리라. 불레셋과 띠로와 에티오피아도 '아무개가 여기에서 났다.'고 쓰리라.
      5 그러나 시온은 사람마다 어머니라 부르리라. 모두 그에게서 태어났기 때문이다." 그분 친히 이것을 보증하시니 그분은 지극히 높으신 분,
      6 야훼! 그분은 만백성을 등록하시고 "아무개가 여기에서 났다."고 쓰리라. (셀라)
      7 모두 노래하고 춤추며 "우리 복의 샘이 네 안에 있다." 하리라.


  • 제2독서
  • 복음

    • 요한 10:22-30
      22 때는 겨울이었다. 예루살렘에서는 봉헌절 축제가 벌어지고 있었다.
      23 예수께서는 성전 구내에 있는 솔로몬 행각을 거닐고 계셨는데
      24 유다인들이 예수를 둘러싸고 "당신은 얼마나 더 오래 우리의 마음을 조이게 할 작정입니까? 당신이 정말 그리스도라면 그렇다고 분명히 말해 주시오." 하고 말하였다.
      25 그러자 예수께서는 "내가 이미 말했는데도 너희는 내 말을 믿지 않는구나. 내가 내 아버지의 이름으로 행하는 일들이 바로 나를 증명해 준다.
      26 그러나 너희는 내 양이 아니기 때문에 나를 믿지 않는다.
      27 내 양들은 내 목소리를 알아듣는다. 나는 내 양들을 알고 그들은 나를 따라온다.
      28 나는 그들에게 영원한 생명을 준다. 그래서 그들은 영원히 죽지 않을 것이고 아무도 그들을 내 손에서 빼앗아가지 못할 것이다.
      29 아버지께서 내게 맡겨주신 것은 무엇보다도 소중하다. 아무도 그것을 아버지의 손에서 빼앗아갈 수 없다.
      30 아버지와 나는 하나이다." 하고 대답하셨다.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Me2Day로 보내기 게시글을 요즘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