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etc > 성서정과
날짜 : 2018년 1월 11일
  • 전체보기
  • 본기도

    • 전능하신 하느님, 예수 그리스도께서 세례를 받을 때에 성령을 보내시고 사랑하는 아들이라고 말씀하셨나이다. 비옵나니, 물과 성령으로 거듭난 우리가 주님의 자녀로서 합당하게 살게 하소서.
  • 제1독서

    • 사무상 4:1-11
      1 그리하여 사무엘이 하는 말은 그대로 온 이스라엘에 통하게 되었다.
      그 무렵, 불레셋 군이 이스라엘을 치러 몰려오자, 이스라엘 군도 그들을 맞아 싸우려고 출동하였다. 이스라엘 군은 에벤에젤에 진을 쳤고 불레셋 군은 아벡에 진을 쳤다.
      2 불레셋 군이 이스라엘 군을 향하여 열을 지어 싸움을 벌였는데, 이스라엘 군은 불레셋 군에게 패하여 싸움터에서 죽은 군사가 사천 명이나 되었다.
      3 군사들이 진영으로 돌아오자 이스라엘의 장로들이 부르짖었다. "야훼께서 오늘 우리를 불레셋 군에게 패하게 하시니, 이런 변이 어디 있느냐? 실로에 있는 야훼의 계약궤를 모셔 오자. 그것을 우리 가운데 모시면 적군의 손에서 우리를 구해 내실 것이다."
      4 그리하여 진영에서 사람을 실로에 보내어 거룹을 타고 만군을 거느리시는 야훼의 계약궤를 모셔 오게 하였다. 당시에 그 계약궤를 모시고 있었던 사람은 엘리의 두 아들 홉니와 비느하스였다.
      5 야훼의 계약궤가 진에 도착하자 온 이스라엘 군은 땅이 진동하도록 함성을 올렸다.
      6 불레셋 군은 이 함성을 듣고 "히브리 진영에서 저렇게 큰 함성이 터지니 웬일이냐?" 하며 웅성거리다가 야훼의 궤가 이스라엘 진영에 들어왔다는 것을 알았다.
      7 불레셋 군은 겁에 질려 소리쳤다. "이스라엘의 신이 진영에 들어왔으니 이제 우리는 망했구나. 이런 일은 일찍이 없었는데,
      8 이제 우리는 망했다. 누가 저 무서운 신에게서 우리를 살려내겠느냐? 갖가지 재앙과 질병으로 이집트인들을 친 신이 아니냐!
      9 그러니 불레셋 사람들아, 힘을 내어라. 사나이답게 싸우자! 지금까지는 히브리인이 우리를 섬겼지만, 이제는 우리가 그들의 종이 될 판국이니, 자, 사나이답게 싸우자!"
      10 이리하여 불레셋 군이 짓쳐 들어오자 이스라엘 군은 크게 패하여 제각기 자기 천막으로 도망쳤다. 이스라엘 군은 보병이 삼만이나 쓰러졌으며
      11 하느님의 궤도 빼앗기고 엘리의 두 아들 홉니와 비느하스도 죽었다.


  • 시편

    • 시편 44:10-15, 24-25
      10 우리가 마침내 적군에게 쫓기고 원수들은 좋아라 우리를 약탈하였습니다.
      11 푸줏간의 양처럼 우리를 넘기시고 이 나라 저 나라에 우리를 흩으시고,
      12 돈벌이도 안 되는 일인데 헐값으로 당신 백성을 파셨습니다.
      13 이웃 백성들에게 욕을 당하게 하시고 조소와 조롱거리로 만드셨습니다.
      14 우리를 이방인들의 이야깃감으로 만드시니 뭇 백성이 우리를 가리켜 손가락질합니다.
      15 모욕당하지 않는 날이 하루도 없고 부끄러움으로 얼굴을 들 수도 없습니다.
      24 어찌하여 외면하십니까? 억눌려 고생하는 이 몸을 잊으시렵니까?
      25 우리의 마음은 먼지 속에 파묻혔고, 우리의 배는 땅바닥에 붙었습니다.


  • 제2독서
  • 복음

    • 마르 1:40-45
      40 나병환자 하나가 예수께 와서 무릎을 꿇고 애원하며 "선생님은 하고자만 하시면 저를 깨끗이 고쳐주실 수 있습니다." 하고 말씀 드렸다.
      41 예수께서 측은한 마음이 드시어 그에게 손을 갖다 대시며 "그렇게 해주겠다. 깨끗하게 되어라." 하시자
      42 그는 곧 나병 증세가 사라지면서 깨끗이 나았다.
      43 예수께서 곧 그를 보내시면서
      44 "아무에게도 말하지 말고 다만 사제에게 가서 네 몸을 보이고 모세가 명한 대로 예물을 드려 네가 깨끗해진 것을 그들에게 증명하여라." 하고 엄하게 이르셨다.
      45 그러나 그는 물러가서 이 일을 널리 선전하며 퍼뜨렸기 때문에 그 때부터 예수께서는 드러나게 동네로 들어가지 못하시고 동네에서 떨어진 외딴 곳에 머물러 계셨다. 그래도 사람들은 사방에서 예수께 모여들었다.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Me2Day로 보내기 게시글을 요즘으로 보내기